[스포츠월드=평창 정세영 기자] 기막힌 반전이다.

한국 남자 봅슬레이가 사상 첫 메달의 꿈에 바짝 다가섰다.

한국 봅슬레이 남자 4인승의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경기연맹)-김동현(31·강원도청)는 24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1~2차 주행에서 합계 1분37초84를 기록해 29개 출전팀 중 전체 2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서 부진이 아쉽다.

이날 한국은 1차기에서 48초65를 기록해 2위에 랭크됐지만 이어진 2차 시기에서는 49.19로 전체 4위였다.

세계랭킹 2위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가 이끄는 독일은 이날 1~2차 합계 1분37초55로 중간 순위 1위에 올랐다.

봅슬레이는 이날 1~2차 주행과 25일 펼쳐지는 3, 4차 주행 기록까지 합산해서 매달 색깔은 가린다.

앞서 2인승 최종 6위에 머문 한국은 남은 2차례의 주행에서 스켈레톤 윤성빈의 금메달에 이어 썰매 사상 두 번째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