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구태우 기자] 국내 100대 상장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글로벌 경기호조에 힘입어 35% 증가했다.

하지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 쏠림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재벌닷컴은 지난해 연결 실적을 공시한 상장사 중 매출기준 100대 상장사의 영업이익(지난 23일 기준)을 집계해 발표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66조5429억원으로 1년 전(123조6251억원)보다 34.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875조4021억원으로 전년보다 10.5% 늘었다.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호조세를 보여, 100대 상장사의 영업이익률도 전년 7.3%에서 지난해 8.9%로 1.6%포인트 높아졌다.

100대 상장사는 지난해 평균 1000원어치를 팔아 90원을 남긴 셈이다.

그러나 업종별 실적에서 명암이 갈렸다.

전자, 철강, 금융은 호조를 나타냈다.

자동차, 조선, 통신, 건설 등은 부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의 실적 개선세가 압도적 증가세를 보였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53조645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3.5%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률(22.4%)도 2016년(14.5%)보다 7.9%포인트 높아져 역대 최고치에 달했다.

SK하이닉스의 실적 개선세는 더 두드러졌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무려 319% 가까이 늘어난 13조7213억원으로 전년(3조2767억원)의 4배를 넘었다.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도 2016년 19.1%에서 지난해 45.6%로 두 배를 넘었다.

100대 상장사 2017회계연도 연결 실적. 제작/뉴스토마토 100대 상장사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면, 다른 기업의 영업이익 증가율은 9%에 그쳤다.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등 3대 금융지주사의 영업이익은 각각 4조160억원, 2조7181억원, 3조8286억원을 달성했다.

1년 전보다 각각 139.5%, 68.4%, 23.2% 증가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4조5747억원으로 전년보다 11.9%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1년 전보다 0.8%포인트 낮아진 4.7%로 부진한 성과를 냈다.

기아자동차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622억원으로 무려 73.1% 급감했다.

영업이익률은 1.2%에 그쳤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46억원으로 96.3%나 급감했다.

현대중공업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0.1%에 불과했다.

구태우 기자 goodtw@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