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식사 도중 카메라 렌즈에 파스타를 비추자 스마트폰이 스스로 촬영모드를 바꾼다.

더욱 맛있게 보일 수 있도록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을 적용한 모드를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25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LG전자 V30S씽큐에서 구현된 인공지능(AI)의 힘이다.

LG전자는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를 놓고 사용자들이 가장 편리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집약해 신제품을 내놨다.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AI와 음성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히는 음성AI 두 가지다.

LG전자 2018년형 V30의 AI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음식·일출·꽃 등 8개 모드 중 하나가 선택된다.

각각의 모드는 화각과 색감, 채도 등을 고려해 터치 한번으로 찍고 싶은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적용한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예를 들어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의 브랜드와 세부 스펙,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까지 손쉽게 알 수 있다.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사진 밝기를 조정한다.

주변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준다.

V30S씽큐에는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스도 적용된다.

카메라, 전화, 메시지, 날씨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하면 스마트폰이 닫힌 상태에서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지원하지 않는 LG전자 고유의 음성인식 제어 기능도 담았다.

"오늘 바르셀로나 날씨 알려줘"라고 명령하면 Q보이스는 "최저기온 -1도, 최고기온 9도, 강수확률은 10%입니다" 등으로 정보를 알려준다.

LG전자는 이번 제품에서 보여준 AI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다른 제품까지 확대한다.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G6, V30은 물론 다른 제품들까지 순차적으로 AI 패키지를 적용할 방침이다.

제품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는 AI 업그레이드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사용자를 실질적으로 배려한다’는 LG전자 AI의 지향점을 담아 씽큐 브랜드를 신제품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다음달 9일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에서 순차 출시하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바르셀로나=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