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64%가 올해 결산배당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시총 상위 100대 기업 중 현재까지 배당 계획을 발표한 곳은 69개사다.

그 중 44개사(63.8%)가 전년보다 배당금을 높여서 책정했다.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배당을 결정한 곳은 20개(29.0%)로, 배당을 내린 곳은 5개(7.2%)에 불과했다.

다만, 이들 기업의 시가 배당률(배당금/주가)은 전년보다 0.08%포인트 내린 1.83%를 기록했다.

지난해 증시 호황으로 배당금 증가폭보다 주가 상승폭이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총 상위 100대기업 64%가 배당금을 늘렸다.

사진/뉴시스 업체별 시가 배당률을 조사한 결과, 현행 한국은행 기준금리(1.5%)보다 높은 곳은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총 39개로 56.5%를 차지했다.

특히 에쓰오일(4.74%)과 ING생명(4.44%)은 4%를 넘었다.

이어 SK이노베이션(3.92%), 삼성화재(3.70%), SK텔레콤(3.65%), 효성·삼성카드(각 3.60%), KT&G(3.32%), 코웨이(3.24%), KT·DB손해보험(각 3.20%), KB금융·현대해상(각 3.10%) 등이 뒤따랐다.

시가 배당률이 기준금리에 못 미친 곳은 카카오(0.10%)와 넷마블게임즈·네이버·한미약품·LG이노텍(각 0.20%), CJ E&M·한미사이언스·만도(각 0.30%) 등 30개로 파악됐다.

주당 배당금이 가장 많은 곳은 실적이 좋은 대장주 삼성전자다.

주당 4만2500원을 결정했다.

롯데케미칼(1만500원)과 삼성화재·SK텔레콤(1만원) 등이 다음 순이다.

CEO스코어는 "지난해 대기업들이 실적 호전과 함께 주주친화 정책까지 내세워 배당을 크게 늘렸다"면서 "에쓰오일, ING생명, 코웨이 등 외국계나 사모펀드가 대주주인 기업의 시가배당률이 특히 높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일 기준 시총 상위 100대 기업의 잠정실적을 조사한 결과,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45.8%, 48.5%씩 오르는 등 실제 전반적인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영업이익 규모는 삼성전자가 53조6450억원으로 압도적 1위였고 SK하이닉스가 13조7213억원으로 2위였다.

이들 두 기업의 영업이익 합계는 100대 기업 전체의 43.4%나 됐다.

영업이익 증가폭이 가장 큰 곳은 미래에셋대우로 1만9702.9%나 폭증했다.

다음으로는 삼성전기 1155%, 삼성물산 531.6%, SK하이닉스 318.7%, 한미약품 212.5%, LG이노텍 182.8% 등으로 많이 올랐다.

실적 증가로 배당 가능한 현금 유입도 많아져 기업들의 배당 씀씀이도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