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의중 기자] 북미접촉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계기로 방한한 양국 대표단이 미리 약속이나 한 듯 실무선에서 대화가 가능한 인원들로 구성되면서다.

북한에서는 25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을 단장으로 한 8명의 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를 넘어 방한했다.

이들은 2박3일간 머물다 27일 돌아간다.

대표단에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최강일 외무성 부국장 등이 포함됐다.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은 북한에서 통일 의제를 담당하는 대남 핵심 실무자다.

북한이 이들을 투입한 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데 이어 후속조치를 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천안함 폭침 당시 책임자였다는 점에서 논란의 소지가 큰 인물이다.

북한도, 우리정부도 그의 방한을 결정하기까지 고심을 거듭할 수밖에 없던 이유다.

그런 만큼 김영철 부위원장이 우리 측의 악화여론을 잠재울 만한 ‘깜짝 선물’을 들고 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북 대표단이 핵과 미사일 시험발사 일시 중단 등을 언급할 것이란 관측이 있다.

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조속한 남북 정상회담을 희망하는 상황에서 성사를 위해 내밀 수 있는 최대 카드라는 분석이다.

핵 활동의 동결은 점진적인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현실적 플랜이기도 하다.

정영태 북한연구소장은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시험 발사 등을 중단할 의도가 있고, 미국과 대화를 진전시켜 나가자는 정도의 사유만 준다면 북미대화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는 비핵화를 언급할지도 관심사다.

북한 대표단에 포함된 최강일 부국장도 주목해야 할 인물이다.

북한 내 대미파트 실무책임자로서, 북한이 북미접촉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이끄는 미 대표단에 앨리슨 후커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포함된 것 역시 북미접촉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후커 보좌관은 지난 2014년 11월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의 석방을 위해 방북해 김영철 당시 정찰총국장 등과 협상할 때 수행원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접촉은 향후 북미 간 공식대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된다.

북미대화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언급한 ‘여건’의 핵심 요소로도 꼽힌다.

다만 북미접촉이 이뤄지더라도 당장 성과를 내기보다는 탐색전 형식이 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견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가운데 미국이 강력한 대북제재를 가하고 있는 만큼, 양국은 상대국의 의중을 파악하는 데 주력할 것이란 시각이다.

북미접촉 자체가 불발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평창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만나 "북한 사람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약간의 움직임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며 "그것은 생산적인 대화의 출발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24일 강원도 평창 USA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의중 기자 zer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