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열차비용 1100만원

●… 이만희 국회의원은 의정보고회 도중 지난 한 해 동안 활동한 거리를 표현하면서 KTX 열차 비용을 설명.이 의원은 “지난해 KTX 비용을 보니 한 해 동안 1100만 원을 사용했다.이는 서울~영천을 80~90회 왕복한 가격과 같다.국회의원은 공짜 기차를 탄다고 알고 있으나 공짜는 아니다.정부에서 비용을 지불한다.그만큼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라는 의미가 담겼다.”면서 “올해는 더 열심히 하라고 KTX비용을 30% 정도 인상했다.약 1400만 원의 예산이 배정됐다.더 열심히 법을 제정하고 개정하라는 의미가 포함됐다.지역구는 물론 중앙에서도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여기고 한분 한분 성원해 주신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도청 제2청사 유치 강조

●… 도지사 출마예정자 박명재 국회의원(포항 남, 울릉군)이 이만희 국회의원 의정보고회에 참석하고는 인사. 박 의원은 먼저 같은 당내에서 모범적이며 적극적인 이 의원의 의정활동을 구체적으로 칭찬한 뒤 경북도청 이전에 대해 언급.박 의원은 “도청이 안동으로 갔다.당시 영천이 최적지였다.포항 경주 영천 시장이 서로 자기 곳을 주장해 유치가 불발로 돌아갔다.포항 경주 등 동남권 주민들이 너무 불편해 한다.제2도청을 영천이나 경주 경산지역에 유치해야 한다.꼭 영천이라 하지 않지만 동남권에 제2도청을 유치해야 한다.”고 도청 이전의 불편함과 도청 제2청사 유치를 강조.선거법에 유리한 국회의원

●… 김영석 시장은 경주김씨 종친회 정기총회에 참석하고 인사.김 시장은 “같은 지역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여기 참석하려면 휴가를 내고 참석해야 한다.다른 지역도 아닌 우리지역에 시장이 참석해서 축하하려고 해도 선거법상 제약이 너무 많아 부자연스럽다.”면서 “여기 오신 김광림 국회의원님(안동)은 아무런 제약 없이 자연스럽게 참석했다.선거법은 국회의원 자신들에 유리하게 법을 많이 만들어졌다.”며 선거법에 대한 불만을 표시.뒤이어 축사한 이만희 국회의원은 “앞서 시장님이 말한 자기 지역 행사에도 참석하기가 어려운 것이 선거법이다고 한 말은 상당한 일리가 있다.단체장이 자기 지역 행사에 참석키 위해 휴가를 낸다는 것은 잘못된 법인 것 같다.”고 선거법을 설명한 뒤 “시장님의 열심히 하는 모습에 관심을 가지고 응원을 하자”고 격려성 인사.행사 장소두고 참석자 불만

●…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위한 주민공청회가 지난 2일 서부동 관내 교육문화센터에서 열렸는데 공청회 내용이 250억 원의 예산을 연차적으로 투자 계획하는데 모두 완산동 도시재생에 관한 것 뿐.이날 100명이 채 안 되는 참석자들은 서부동 주민들보다 완산동 주민들이 훨씬 많이 참석.이에 장소를 두고 완산동 참석자들이 불만을 표시.장수원 완산동 발전협의회장 등은 “왜 완산동에서 안하고 서부동에서 하느냐”며 불만섞인 말을 하자 나머지 완산동 참석자들도 이에 동의.완산동 참석자들은 “우리 생각에 관에서 먼저 다 만들어 놓고 민은 따라 오라는 식으로 하기 위함으로 본다.이를 뒷받침 하는 것이 완산동 참석자 수를 적게 하기 위해 날짜도 장날인 2일을 택했다.상인들이 많은 완산동에선 장날 참석자 수가 적기 때문으로 생각한다.”면서 “이 같은 내용이면 완산동 사무소에서 해도 충분한데, 왜 여기까지 오라고 했는지 그 의도를 모르겠다.”고 한마디씩.이에 도시과에서는 “완산동 사무소를 답사했는데, 장소가 협소하다는 판단하에 상공회의소를 택했으나 사전 예약한 행사가 있었다.그래서 교육문화센터로 선택했다.”고 설명.노후 경유차로 교통마비

●… 정상운행 가능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급 사업이 지난 1일 시민운동장 차량사업소 앞에서 진행됐는데 그야말로 노후 경유차들로 넘쳐 이 일대 교통이 마비.자동차 판매원, 일반사람 등이 이 사업에 참여해 최고 160만 원 정도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폐차비 따로, 새차 구입시 혜택 등 엄청난 혜택이 생기므로 인기가 높았다고.이 사업에는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제작되고 일반 경유차를 비롯해 덤프트럭 등 중기도 해당. 가상화폐 피해자 많아 걱정

●… 가상화폐 가격이 한 달 새 무려 60% 이상 떨어지자 기성세대들이 걱정. 가상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 가격이 한 달 전 2400만 원까지 올랐으나 지난 2일 최저가격이 820만 원까지 떨어지자 시장이 완전 공포 분위기.주식 거래 경험이 있는 기성세대들은 “가상화폐 거래에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했다고 하는데, 30대 전후 젊은이들은 대출, 카드 등과 대학생들은 등록금 등으로 투자했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큰 걱정이다.”면서 “주식은 거래 시간과 장마감 시간이 있어 투자해서 잃을 경우 생각할 시간도 있지만 가상화폐는 24시간 풀가동하고 있기에 생각할 시간도 주지 않는다고 한다.하루 종일 잠깐 잠깐 시세를 보며 걱정으로 날밤 지새는 젊은이들을 생각하면 내일처럼 앞이 캄캄하다.폭락했으니 오를 날도 있겠지만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릴 것 같아 더 걱정이다.”고 가상화폐 거래를 걱정.도농 소득격차 보도 지적

●… 본지 지난호 13면 취재수첩 ‘더 벌어지는 도농 소득 격차’에 대해 독자가 모순점이 있다고 지적.이 독자는 “농가평균 소득이 년 3700만 원으로 나오고 도시근로자 연 평균 소득은 3380만 원으로 나왔다.농가소득은 한 집 전체 소득이고, 근로자는 한 집당 2인 이상이므로 6700만 원 이상이다는 이론으로 글을 전개했는데, 이는 단순 소득만 보면 맞는 이치다.그러나 농촌에는 토지가 있으므로 토지를 소득에 산정해야 한다.(양쪽 빚은 무시하고)”면서 “토지는 농가 평균 1ha를(2015년 농가 평균 토지는 1.3ha) 넘게 가지고 있다.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농촌 소득도 높은 편이다.농토를 계산에 넣어주면 도농격차는 거의 줄어든다는 말인데, 이런 점도 반영됐으면 한다.”고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