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옴부즈맨뉴스] 조기현 취재본부장 =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는 4일 "심상정에게 주는 표는 사표(死票)가 아니라 홍준표·문재인·안철수를 잡는 1타 3피"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대선을 닷새 앞둔 이날 오후 제주시 동문시장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요즘 더불어민주당이 심상정을 찍으면 사표가 된다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같이 반박했다.

심 후보는 "심상정 찍는 표는 홍준표를 잡는 적폐청산의 표이자 문재인을 견인하는 개혁견인의 표, 가짜 새정치 안철수를 대체하는 미래정치혁명의 표"라며 "심상정에게 주는 표는 사표가 아니라 1타3피"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이날 오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통령에 당선되면 심상정 후보에게 개혁공동정부 참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국민의당까지 포괄하는 촛불개혁공동정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심 후보는 △4·3 희생자·유족에 대한 완전한 명예회복과 충분한 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 △사회적 합의를 전제한 제주 제2공항 사업 추진 △강정마을 주민 등에 대한 해군 구상권 청구의 즉각적인 취소 등을 약속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은 1700만 촛불이 만들어 낸 선거"라며 "촛불이 원하는 대선 구도는 문재인 대 심상정, 심상정 대통령과 민주당이 주도하는 내각이 결합한 촛불연립정부"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변화를 위한 정치,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과감한 개혁의 리더십, 저 심상정에게 소중한 한 표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심 후보는 이날 대선 후보 중 유일하게 제주대학교를 방문해 청년정책 의지를 피력했으며, 이어 제주시 동문시장을 찾아 유세를 하며 제주도민들의 지지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