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이 책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발언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레드벨벳은 SKT 옥수수와 XtvN에서 방영 중인 리얼리티 프로그램 '레벨 업 프로젝트 시즌2'의 1000만 뷰 돌파를 기념해 팬미팅을 열었다.

이날 아이린을 비롯해 레드벨벳 멤버들은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아이린은 자신이 읽었던 책을 언급하기도 했다.

아이린은 최근 읽은 책을 묻는 질문에 "'82년생 김지영'과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 밤' 읽었다"며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지만 휴가 가서 책을 많이 읽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남자가 다수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이린에 대한 비난 여론이 형성됐다.

아이린이 읽었다고 한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 성격을 띠는 도서라는 이유 때문이다.

정작 논란의 중심에 선 아이린은 책을 읽었다고만 했을 뿐 별 다른 코멘트는 없었다.

일부 팬들은 아이린이 사실상 페미니스트를 선언했다는 일방적인 주장과 함께 실망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심지어는 '탈덕'(팬 활동을 그만둠)을 선언하기도 했다.

반면에 논란이 된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입장도 다수였다.

아이린과 비슷한 사례는 또 있었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은 지난달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진 중 휴대전화 케이스에 적힌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가 페미니스트임을 암시한다고 논란이 된 바 있다.

하지만 손나은의 핸드폰 해당 문구는 그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프랑스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대표 문구였다.

손나은이 해당 브랜드의 모델로서 제품을 착용하고 있는 것일 뿐이었으나, 네티즌들의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손나은은 결국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일각에서는 네티즌들이 아이돌의 작은 행동을 두고 다소 억지스러운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젠더로 인한 모든 차별을 부정하며 성평등을 지지하는 '페미니즘'의 의미를 다시 짚어봐야 할 때가 아닐까. 한편, 논란이 된 책 '82년생 김지영'은 80년대 태어난 김지영으로 대표되는 30대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재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출간 7개월 만에 10만 부가 팔려나간 베스트셀러로 지난해 '양성평등 미디어상' 수상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베스트셀러에도 오르며 대중들의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