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인재영입 기자간담회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당사에서 열린 가운데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입장 방표를 하고 있다.

인재영입위원장이라는 타이틀을 단 안 전 대표는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6·13 지방선거 후보 영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안 전 대표는 적절한 시기에 서울시장 선거 출마도 선언할 것이라는 게 당 안팎의 관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