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중앙당은 경북도지사 경선이 초반부터 과열, 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상호비방을 하는 후보자는 후보자격을 박탈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문을 지방선거 중앙당 공천관리위원장(위원장 홍문표 사무총장) 명의로 지난 17일 각 후보측에 보냈다.‘당 후보 간 상호 비방 등 과열 경쟁 자제 요청(1차)’ 제목의 공문에 따르면, "경북도지사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며 근거없는 허위사실, 상호비방 등 초반부터 과열, 혼탁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여 당을 화합으로 이끄는 선의의 경쟁이 아닌 당원과 지역 유권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각종 비방과 흑색선전은 결국 우리 당 후보의 본선 경쟁력마저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각 후보께서는 후보자의 선거캠프내에 이와같은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지 면밀히 살펴보고, 만일 이런 사실이 있을 경우 즉각 중단하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이런 주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무분별한 네거티브 선거운동으로 지역민심을 이탈케 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일어나면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후보 자격 박탈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공천관리위는 공문에서 "경북도지사 공천과정이 후보자의 정책과 비전을 당원과 유권자에게 알리는 기회가 되고, 나아가 당이 화합하여 본선에서 승리하는 아름다운 과정이 될 수 있도록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광림, 박명재, 이철우 의원과 남유진 전 구미시장 4명이 경북도지사 후보 공천을 신청했는데 최근 일부 후보자가 특정 후보자를 겨냥한 비방과 흑색선전을 집중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