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20·성남시청)이 세계선수권에서도 2관왕에 오르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했다.

최민정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3초35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골인, 금메달을 차지했다.

평창올림픽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우승, 1500m 세계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최민정의 500m에서도 금빛 질주를 펼쳤다.

평창올림픽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으로 은메달을 놓쳤던 최민정은 42초845로 결승선을 통과, 나탈리아 말리체프스카(폴란드·43초441)를 따돌리고 대회 2관왕에 등극했다.

최민정은 2년만에 세계선수권 우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2015년과 2016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연거푸 우승을 차지한 최민정은 지난해 여자 500m에서 실격, 1500m에서는 넘어지는 불운으로 대회 3연패에 실패했다.

하지만 올해는 대회 초반 금메달 2개를 휩쓸어 2년 만의 우승이 유력해졌다.

이날 최민정과 1500m 결승에 함께 오른 심석희(21·한국체대)는 최민정에 0.117초 뒤진 2분23초468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대표팀의 맏언니 김아랑(23·고양시청)은 2분23초609로 4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은 경기 뒤 소속사를 통해 "캐나다와 한국이 시차가 많이 나는데도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2관왕이라는 좋은 성적으로 첫날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남은 종목에서도 더 노력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이날 남자부에서는 황대헌(19·한국체대)이 500m 결승에서 40초742를 기록, 금메달을 따내면서 평창올림픽 500m 은메달의 아쉬움을 달랬다.

남자 1,500m 결승에서는 평창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2·한국체대)이 2분13초157로 샤를 아믈랭(캐나다)에 2위로 골인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날 각각 5000m 계주와 3000m 계주에서 나란히 준결승 1위로 결승에 안착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강릉 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