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태일이 ‘2018 블라인드 뮤지션’에 심사위원으로 합류한다.‘블라인드 뮤지션’은 박효신, 이적, 박화요비, 양파, 에코, 김경호, 델리스파이스 등을 발굴하며 한국 대중음악의 부흥기를 일으킨 뮤직디자인, 신촌뮤직, 동아뮤직 등 음반 제작사들이 모여 실력파 뮤지션을 찾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태일은 그룹 블락비 메인 보컬로 뛰어난 가창력과 싱글 앨범 ‘좋아한다 안 한다’를 발매하며,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발휘한 바 있다.

또한 여러 음악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감성 보컬’로 인정을 받았으며, 드라마 OST에도 참여해 감미로운 보컬과 가창력을 선보였다.

태일은 "데뷔 이후 누군가를 심사하는 게 처음이라 설레고 긴장된다"며 "평소 친분이 있는 심사위원들과 같이 참여하게 되어 좋으며, 참가자들의 실력이 궁금하다.모두들 파이팅 하셔서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한편 ‘블라인드 뮤지션’ 심사과정은 오는 2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에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태일의 촬영 비하인드스토리도 함께 공유될 예정이다.

추후 국내와 더불어 중국, 홍콩 지역 등 아시아 전지역으로 방송 및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송출될 계획이다.

예선 과정을 거쳐 본선 과정 4회, 결선 1회로 진행되며 국민투표, 심사위원 점수를 합산해 우승자가 결정된다.

우승자는 5월 말 음원 발매 및 게릴라 콘서트를 통해 공개되며, 우승자를 맞춘 국민에게는 총상금 2000만원이 지급된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