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김하성이 18일 문학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시범경기 9회초 2사 1,3루 상황서 상대 박희수로부터 동점 안타를 친 뒤 원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sworldi.com 2018.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