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가 ‘미투(#Me Too)’ 운동에 동참했다.

1980년대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로 활동했던 A씨가 18일 과거 유명 탤런트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A씨는 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1980년대 초 여성잡지 화보 촬영을 하며 연예계 데뷔를 앞두고 있을 당시,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던 남자 탤런트가 자신을 강제로 추행했다"고 밝혔다.

A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당시 자신은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나이였으며, 해당 남자 탤런트는 영화와 드라마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남자 탤런트가)먼저 촬영을 끝내고 가면서 저보고 촬영을 끝낸 후 뭔가를 가지고 여의도에 있는 한 관광호텔로 오라고 했다.호텔 로비 커피숍에서 만날 줄 알았는데 방으로 올라오고 하더라"며 "방에 들어가자마자 술 냄새가 풍겼고 그분은 저를 강압적으로 침대에 눕혔다.정말 하늘이 노랗게 변했고, 온몸에 힘만 주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그분이 한 손으로는 제 목과 가슴을 압박하고, 또 한 손으로는 제 몸을 만지고 청바지를 벗기려고 애를 썼다.저는 온몸이 굳어 ‘저 좀 살려주세요. 저는 이런 적은 절대로 없어요. 제발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라고만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멈추지 않았고 어느 순간 조금 벗겨진 제 청바지 위로 축축함이 느껴졌다.지난 36년간 그 불결했던 그 축축함에 대한 느낌을 지니고 살아야 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A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그 남자 탤런트와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며 "그분 또래 남자 선배들도 많이 출연한 드라마였는데, 그분이 주동이 돼서 남자들끼리 키득키득 웃기 일쑤였다.결국 제가 먼저 ‘그만 써달라’면서 빠졌다.너무나 힘든 상황이었다"고 괴로웠던 시간을 전하며 "이후 그분이 동료 여자 연예인과 결혼했는데 집들이와 아이를 낳았을 때 가야했다.비참했다.이후 그분의 아내와도 같은 드라마를 출연하게 돼 고통스러웠다.결국 이 세계는 보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연예계를)떠나 아이를 낳고 평범하게 살아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A씨는 36년이 지난 지금 고백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그분이나 그분의 아내에 관한 소식을 TV를 통해 볼 때 무척 힘들었다.묻어두려고 했지만 뉴스를 통해 저와 비슷한 피해 여성들을 접하며 그때 일이 떠올랐다.결국 딸 아이가 ‘엄마가 아픈 것이 싫다.클리어하자’고 용기를 줬고 털어놓게 됐다"고 전했다.

더불어 A씨가 최근 용기를 내 해당 남성 탤런트에게 보낸 메세지 역시 공개 됐다.

A씨가 "어린 나이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힘들었던 일들, 모든 것이 고통스러워서 도망치고 싶었던 기억들이 오랜 세월 지나도 잊혀지지 않고 있다"고 하자 남성 탤런트는 "얼굴 보고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며~ 편한 시간 주시면 약속 잡아 연락드릴게요"라고 답했다.

A씨가 답장을 하지 않자 해당 탤런트는 "진심을 담아 사과하고 싶다.너무 마음이 혼란스러워 기절한 듯 누워있다" 등의 메세지를 계속해서 보낸 모습이 공개됐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