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고령자가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에 속아 9억 원을 사기당했다.

이는 기존 1인 최대 피해 금액인 8억 원을 넘어서는 금액이다.

금감원은 18일 이 같은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를 소개하고 소비자에게 보이스피싱 주의보를 내렸다.

정부 기관을 사칭한 사기 피해가 늘어나고 피해금액도 커지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금감원 팀장'을 사칭하며 발신번호가 '02-112'로 보이도록 피해자에게 전화하는 방식으로 사기행각을 벌였다.

피해자 명의의 대포통장이 개설돼 범죄에 이용됐다며 불안감을 조성하고, 연루된 피해금을 맡겨야 한다고 속여 돈을 송금할 것을 요구했다.

사기범에 속은 피해자는 이틀에 걸쳐 3개 금융사 5개 지점을 통해 정기예금과 보험을 해지하고, 사기범의 대포통장으로 총 9억 원을 보냈다.

은행 직원도 보이스피싱을 의심해 자금 송금목적을 확인했지만 사기범은 이에 대해서도 '친척에게 사업자금을 보내는 것'이라고 답변을 유도했다.

금감원은 정부 기관이라고 밝히며 전화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대부분 보이스피싱으로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런 전화를 받는다면 소속과 직위, 이름을 확인하고 주변 지인 도움을 받거나 해당 기관 대표번호로 전화해 확인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송금인 정보를 변경해 타인 명의의 계좌로 금전을 요구한다면 무조건 보이스피싱"이라며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받은 경우 지체없이 경찰서나 금감원에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