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을 받았던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마포구 연남동 '연트럴 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특별시는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소속의 박원순 현 서울시장에 대해 "박원순 시장 2기, 그 4년은 뭔가 부족하고 허전하다는 느낌"이라며 "'잿빛 서울, 서울 탈출'을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전의원은 ▲일자리 청년 부시장 신설 ▲청년 일자리 창출 연간 목표 제시·달성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소재 대학교가 강북 출신 학생을 더 많이 뽑도록 협의 ▲4대 간선도로 지중화 등 '젊은 서울' 공약을 제시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려고 했으나, 기자회견 직전에 인터넷 매체인 프레시안이 성추행 의혹을 보도하면서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애초 민주당에 복당해 경선에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민주당은 복당을 보류키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정봉주 전 의원은 민주당의 복당 보류 기류와 관련, "민주당으로부터 내침을 당할 위기"라면서도 "하지만 저는 온갖 음해와 모함을 뚫고 제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출마 선언 직후 '민주당 복당 심사 결과와 관계없이 서울시장에 출마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전진한다. 회군할 일 없다. 정봉주는 대의와 명분이 있다면 감옥이 아니라 지옥이라도 쫓아간다"며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내비쳤다.
정봉주 서울시장 출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