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5실점에도 여유만만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31·사진)에게 2018년은 지난해보다 훨씬 심리적으로 편안하다.

일단 결혼을 하면서 가장이 됐다.

여기에 팀내 자신의 입지도 작년보다는 한결 좋아졌다.

지난 시즌 매 경기가 선발진 잔류를 위한 외줄타기 등판이었다면 올해는 선발자리를 보장받고 편안하게 시범경기에 임하고 있다.

류현진은 클레이턴 커쇼-알렉스 우드-마에다 겐타-리치 힐에 이어 팀의 5번째 선발 투수로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낙점을 받았다.

그래서일까. 류현진이 좋지 않은 경기 내용에도 오히려 밝은 모습이다.

18일 미국 애리조나주 캐멀백 랜치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3이닝 동안 62개의 공을 던지면서 안타 7개와 볼넷 2개를 주고 5실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이로써 류현진의 시범경기 성적은 1승1패에 5.2이닝 9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이 14.29나 된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몸 상태가 정말 좋다.작년과 비교하면 불안감이 없다.이닝 수를 많이 채우지 못해 아쉽지만, 정해진 대로 투구 수를 늘려가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 첫 등판 때보다 오늘 제구가 나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무엇보다 류현진은 스프링캠프에서 새 구종 투심 패스트볼을 연마하고 그립을 바꿔 커브의 회전 수를 늘리는 등 의미 있는 실험을 하고 있다.

주무기였지만 노출이 많이 돼 집중공략 대상이 된 체인지업을 보완하기 위해 신무기를 장착 중이다.

이러한 실험 과정에서 실점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 류현진과 로버츠 감독의 공통된 견해다.

선발 잔류 경쟁을 벌이고 있다면 눈앞의 성적을 의식한 투구를 해야 하지만 지금은 주무기 가다듬기에 집중할 정도로 여유롭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화이트삭스 타선을 상대로 류현진이 병살타를 포함해 아웃카운트 9개 중 7개를 땅볼로 잡아낸 것은 고무적이다.

투심과 새 커브 모두 상대 타자가 빗맞은 타구를 치도록 유도해 땅볼을 이끌어내는 투구이기 때문이다.

다만 신구종의 제구가 흔들리면서 볼넷과 장타를 허용하고 있는 것은 우려되는 점이다.

앞으로 남은 시범경기 등판에서 얼마나 새 구종의 제구가 안정될 것인가가 류현진에게 남은 숙제다.

새 구종에 대한 확실한 믿음을 가질 수 있어야 정규리그에서도 제대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투심과 커브의 제구만 확실히 잡힌다면 류현진은 확실한 땅볼 유도 투수로 진화해 지난 시즌 보여줬던 장타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