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연 21년 만에 한국新 경신/ 세번째 풀코스 도전 만에 쾌거김도연(25·K-water)이 정체된 한국 여자마라톤에 새 희망을 불어넣었다.

1997년 권은주가 세운 2시간26분12초의 한국 기록을 21년 만에 갈아치웠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에서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을 돌아오는 2018 서울국제마라톤 42.195㎞ 풀코스를 2시간25분41초에 뛰었다.

권은주의 한국기록을 31초 앞당긴 한국신기록이다.

김도연은 이번 대회 국내 선수 중 1위를 차지했고, 아프리카 선수들이 다수 참가한 국제 부문에서도 5위에 올랐다.

1위 하루 티베부 담테(에티오피아·2시간24분08초)와의 기록 격차도 크지 않았다.

불과 세 번째 마라톤 풀코스 도전 만에 만든 쾌거였다.

김도연은 두 번째 풀 코스였던 지난해 11월 중앙마라톤에서 부상 후유증으로 충분한 훈련을 하지 못하고도 2시간31분24초로 국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여기에 올겨울 부상 없이 동계훈련을 마치고 마침내 한국 신기록보유자로 올라섰다.

김도연은 마라톤 외에도 이미 두 개의 한국기록을 보유 중인 여자 장거리의 강자이기도 하다.

지난 2월 일본 가가와현 마루가메에서 개최된 ‘제72회 가가와 마루가메 국제하프마라톤’에서 1시간11분00초를 기록해 2009년 임경희가 작성한 한국기록 1시간11분14초를 14초 앞당겼다.

지난해 7월에는 5000 한국신기록(15분34초17)을 세웠다.

여기에 여자 1만m도 한국신기록 경신을 노린다.

다만 올해 8월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마라톤에 전념할 계획이다.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 여자마라톤 1위 에우니세 젭키루이 키르와(바레인)의 당시 기록이 2시간25분37초였던 만큼 메달 가능성도 충분하다.

김도연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뛰겠다"면서 "안 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많이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필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