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차 예약판매 돌입 한번 충전시 609㎞ 주행 가능 초고장력 강판 적용… 안전성 ↑ 정부 등 보조금 최고 3500만원[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의 미래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수소전기차 넥쏘가 마침내 국내 소비자들과 만난다.

현대차는 19일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4개 지역에서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정부 보조금 2250만원과 예상 지자체 보조금 1000만~1250만원을 모두 지원받을 경우 일반 중형 SUV와 거의 동일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고 현대차는 넥쏘를 예약 구매한 소비자에게 100만원 상당의 수소충전권도 제공한다.

예약 판매가 이뤄지는 4개 지역별로 공모 일정과 대수가 다르기 때문에 구매 희망자는 각 지방자치단체의 판매 정보를 참조하거나 해당 지역 현대차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넥쏘는 차세대 수소전기차답게 미래지향적 외관에 실내에는 통합형 디스플레이를 달았다.

공간 역시 수소 저장탱크 배치구조 최적화를 통해 동급 내연기관 SUV와 동등한 수준의 여유로움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96.2㎞/㎏으로 한 번에 총 6.33㎏의 수소를 충전해 609㎞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출력 154마력, 최대토크 40.3㎏·m의 힘을 발휘하고 외관 설계에서부터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현대차는 안전에도 각별한 신경을 썼다.

수소탱크 총격시험, 파열시험 등을 포함한 안전 인증시험을 실시했으며 여러 악조건 아래에서 수소탱크 안전성도 점검했다.

또한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을 넣어 차량 자체의 충돌안전성도 확보했다.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하고 보행자와 충돌 시 후드를 자동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도 최소화했다.

넥쏘에는 현대차 최초로 운전자가 탑승했을 때나 하차하고 나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장치를 탑재했고 모든 도로에서 시속 0~150㎞ 범위 내에서 주행할 때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 장치도 넣었다.

후측방에 설치된 레이더로 운전자가 확인하기 어려운 방향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경고해줘 안전성을 배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넥쏘는 현대차의 미래 기술력이 집대성된 궁극의 친환경차를 지향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이용자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부가 서비스도 각별하게 준비했다.

수소전기차 전용 정비망을 강화해 전국 22개의 서비스센터에 ‘넥쏘 전담 정비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고객센터에 다소 낯설 수 있는 차량 이용과 서비스 관련 문의사항에 대응하기 위한 전담 ‘수소차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