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36년 전 성추행"..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 미투 폭로 성추행 의혹 제기된 배우 이영하, 개인 SNS 돌연 삭제 이영하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그야말로 뜨겁다.
미스코리아 출신 50대 여성이 36년 전 톱스타 남자배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가해자로 배우 이영하가 지목됐기 때문. 이영하와의 연락은 끊긴 상태며, 미투 운동에 따른 후폭풍에 대책 마련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영하는 이 때문에 관련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올랐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누리꾼들은 이영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이다.
TV조선은 18일 '뉴스7'에서 이영하의 실명을 공개하며 피해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A씨는 이날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영하에 대해 "나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며 "'살려주세요'라고 했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이영하와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내용을 공개하며 "(이영하로부터) '식사하며 이야기 하자'는 진정성 없는 답변이 왔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앞서 A씨는 같은 날 조선일보를 통해 "화보촬영을 함께했던 남자배우가 여의도의 한 관광호텔로 불러 침대에 강제로 눕히고 옷을 벗기려고 했다"고 주장, '미투(me too)' 운동에 동참했다.
해외에 있다는 이유로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이영하는 유럽여행 사진이 올려져 있던 SNS계정을 삭제했다.
이처럼 중견배우 이영하에게 36년 전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논쟁 역시 뜨겁다.
특히 TV조선이 이날 오후 '뉴스7'을 통해 1980년대 이영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는 A씨의 인터뷰를 공개한 배경을 두고 다양한 해석들이 쏟아지고 있다.
A씨가 밝힌 이영하 배우의 실체는 충격적이다.
1980년대 초반 미스코리아 전속이 풀려 연예계 데뷔를 앞둔 A씨는 이영하와 여의도 야외에서 가을 의상 화보 촬영을 했는데 여기서 끔찍한 일을 당해야 했다.
당시 A씨는 대학에 막 입학한 나이였고, 이영하는 당대 최고의 스타였다. 이영하는 당시 A씨에게 “여의도의 한 관광호텔로 오라”고 했고, 이에 호텔 방으로 올라오라는 연락을 받고 방에 올라갔다.
이영하가 이후 자신을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으며, 이에 놀란 A씨는 "'저 좀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 그랬던 기억이 난다"며 "너무 놀라 저항도 할 수 없었다. 나중에 보니 온 몸에 멍이 들어있었다"고 이 매체를 통해 고백했다. 이영하로부터 폭행을 당했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드는 진술이다. 그는 이와 관련 “방송에서 이영하를 볼 때마다 무척 힘들고 눈물이 났다”고 토로했다.
A씨는 특히 끔찍한 일을 당한 뒤에도 이영하와 계속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다. 이영하 악몽에서 시달려야 했던 이유다. 이영하는 그러나 아무런 일이 없다는 듯 행동했다고 진술했다. 이영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커져가는 이유이기도 했다. 심지어 동료 여자 연예인과 결혼한 이영하의 집들이까지 강압적으로 가는 건 그녀에겐 지옥 그 자체였다. 이영하 부부가 애를 낳았을 때도 후배라는 이유로 불려가야 했다. 그게 그 당시에는 일상이었다. 물론 미투라는 단어도 없었다. 이영하와 함께 있는 게 공포였던 그녀는 결국 업계를 떠났다.
그렇다면 그녀는 왜 이영하의 실체를 고백해야 했을까. 최근 '미투 운동'에 용기를 얻은 그녀는 이영하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이영하의 답장은 황당했다.
이영하는 A씨에게 "정말 오래간만이네요! 35년 됐나요? 얼굴 보고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며~ 편한 시간 주시면 약속 잡아 연락드릴게요"라고 답장을 보낸 것. 이 같은 문자에 뿔이 난 A씨가 답장을 거부하자 이영하는 "진심을 담아 사과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어 꼼짝 못하고 누워 있네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그녀는 이영하의 진심이 없다고 판단했다.
논란이 커진 것을 의식해서였을까. 언론 보도 직후, 이영하는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35년 전 이야기가 미투를 통해 언급되고, 그 중심에 이영하가 서 있게 되면서, 방송가와 연예가의 더 오래전 ‘악몽’도 미투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영하 미스코리아 미투 (사진=TV조선)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