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한국밤재배자협회 정산면분회(회장 양용규)는 8일 관내 소재한 늘봄가든에서 회원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7년도 결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기총회는 2017년 연말결산과 2018년 각종 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고품질 밤 생산을 위한 회원 간 활발한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정산면은 256호의 농가가 688ha를 재배하고 있으며 회원 상호간 협업을 통한 다양한 사업으로 질 좋은 밤 재배 생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우수한 맛과 품질로 이미 소비자들로부터 입소문이 자자해 직거래를 통한 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양용규 회장은 “올해는 재해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회원 간 기술교류와 지속적인 품질 개선으로 청양의 대표적 특산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