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서 北核 외교전 본격화/習 “대화·협상으로 우려 해결 지지”/정의용 실장에 “진전 거두길 기대”/해결 프로세스로 ‘쌍궤병행’ 주장/ 訪日 서훈, 방북 결과 자세히 설명/고노 외상 “한국 노력에 경의 표해”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 방중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안정이라는 목표에 주력하면 한반도가 꽃 피는 봄날을 맞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정 실장을 만나 "각국은 인내심을 유지해야 하고 정치적 지혜를 발휘해 대화 재개 과정에 있는 각종 문제와 방해에 적절히 대응하고 해소해야 한다"면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대화가 순조롭게 개최되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상호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는데 실질적인 진전을 거두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성이 지극하면 모든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면서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안정이라는 근본적인 목표에 초점을 둔다면 한반도에선 반드시 단단한 얼음이 녹고 화창하고 꽃 피는 봄날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중국은 남북 양측의 상호 관계 개선과 화해 및 협력 추진 그리고 북미 대화, 협상을 통해 우려를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대화 기회에 직면해 있고 중국은 한국의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한국이 포함된 국제사회는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에 각국의 유익한 제의를 결합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조어대(釣魚台)에서 정 실장과 만찬을 하면서 "남북 관계 개선과 북미 간 조속한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현재 한반도의 상황은 한국이 일관되게 주장하는 입장과 한반도 인민의 근본 이익, 그리고 국제사회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시 주석이 '의지가 있으면 어떤 일도 성사될 수 있다'는 사자성어를 인용했듯이 한중 양측이 같은 목표를 향해 노력한다면 한반도의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고 정 실장의 방중에 감사를 표했다.

이날 일본을 방문한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면담했다.

서 국정원장은 이날 오후 6시부터 3시간 동안 도쿄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고노외무상을 만나 최근 방북 결과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내용, 트럼프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결심 과정 등을 설명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설명에 감사하고 현재 상황에 이르기까지 경주해 온 한국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실무적으로 아주 진지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면담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양측은 각각 4월과 5월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언론은 고노 외무상이 서 국정원장과의 면담에서 김 위원장이 당시 거론한 "비핵화" 진의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서 국정원장은 13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면담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유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