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배우 장동건이 데뷔 25년 만에 가장 섬뜩한 악역에 도전한다.

올 상반기 가장 뜨거운 화제작이 될 ‘7년의 밤’(감독 추창민 | 제작 폴룩스㈜바른손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속 ‘오영제’로 분한다.

‘7년의 밤’은 한 순간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7년 전의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얘기를 그린다.

영화 '7년의 밤' 스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장르불문 매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력과 흡입력으로 뜨거운 지지를 얻어온 장동건은 딸을 잃고 광기 어린 복수를 계획하는 ‘오영제’로 연기 인생 25년 만에 악역으로 파격 변신을 꾀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이제껏 볼 수 없던 장동건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건 무엇이든 반드시 손에 넣고야 마는 섬뜩한 내면을 지닌 ‘오영제’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오만한 태도와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광기 어린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더한다.

장동건은 "관객이 기대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단 생각이 들어서 일종의 동기부여가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외양적인 모습에서도 뻔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하며 남다른 노력으로 완성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섬뜩하면서도 오만한 ‘오영제’ 그 자체가 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의 외형을 완성해 나갔다.

특히 이제껏 본 적 없었던 변신을 위해 촬영을 준비하는 기간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특수 분장 없이 매일 같이 면도칼로 머리를 밀며 깊은 탈모 머리까지 만들어 내 완벽한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한 노력에 스태프와 동료 배우들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

영화 '7년의 밤' 스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장동건의 상상을 뛰어넘는 변신에 추창민 감독은 "장동건처럼 선을 갖고 있는 배우가 악을 표현했을 때 과연 어떨까라고 생각했던 게 캐스팅의 출발이었다"고 밝히며 "장동건의 변신은 모든 면에서 기대 그 이상일 것이라 확신한다"고 신뢰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같이 연기한 류승룡도 "이번 작품을 하면서 굉장히 많은 고민과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촬영 내내 섬뜩할 정도로 ‘오영제’ 캐릭터 그 자체였다"고 전해 남다른 열정으로 완성된 완벽한 캐릭터와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정유정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원작이자 1000만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연출한 추창민 감독 그리고 믿고 보는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7년의 밤’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