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양쪽 모두가 확신하는 좋은, 중립적인 장소에서 열려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중국지역은 아니다"라고 했다.

아프리카 순방을 마친 틸러슨 장관은 12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그런 점에서 중국은 이상적인 회담 개최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광범위한 절차상으로 볼 때 중국의 역할이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자신의 말에 따른 확대 해석을 경계한 뒤 "중국은 이 모든 것이 되어가는 데 있어 이해관계를 가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러시아도 마찬가지(정상회담 결과 공유 등 이해관계)이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첫 만남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무엇인가를 할 여지가 있는지, 건설적인 협상을 할 의지가 있는지를 탐색하는 서로에 대해 감을 잡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