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3일자 1면 상단에 전날 있었던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만남을 싣는 등 이례적으로 크게 다뤘다.

인민일보는 '시 주서이 한국 대통령 특사 정의용을 회견했다'며 악수하는 사진과 함께 회견 내용을 크게 전했다.

베이징 현지에선 시 주석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로 바쁜 가운데 외국 사절을 만남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일이라고 놀라워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베이징 외교가는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등 동북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차이나 패싱(중국 배제)' 우려를 대내외에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분석하고 있다.

즉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국이 빠져서는 안 되며 중국도 미국, 북한, 한국과 함께 한배를 타고 있다는 점을 대내외에 보여주려는 것 같다"는 것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