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뉴스토마토 김나볏 기자] "대기업의 기술력에 도움이 되는 창업기업들을 키워내는 것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일이다.한편으로 대기업이 이런 일을 할 때는 중기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단순히 중소기업만 지원하는 게 아니라 혁신형 중소기업을 키우는 게 우리의 목표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100일은 정책정비와 기틀을 마련했던 기간"이라며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 구현, 개방형 혁신 창업국가, 상생으로 혁신을 본격화하는 첫 걸음을 내딛겠다"고 밝혔다.

13일 대전정부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홍종학 장관은 '오픈 이노베이션 네이션(open innovation nation)', 즉 개방형 혁신 국가를 강조했다.

홍 장관은 "지난 100일간 무엇을 할까 많은 고민을 했고, 개방형 혁신 국가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간 여러 갈등에 의해 정책 추진이 어려웠던 것을 뚫고 중기, 창업기업들이 유니콘 기업, 세계적인 대기업이 될 수 있게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게 제가 해야할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에서 대기업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 전체가 개방형 혁신 생태계로 가려면 민간 주도로 가야 하므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지원할 때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홍 장관은 현재 SK에서 하고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삼성의 사내벤처 등을 언급하며 "이런 활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게 향후 중기부가 적극 추진할 사업"이라고 말했다.

전통시장의 오픈 이노베이션 사례로는 광주 송정역 시장의 예를 들었다.

홍 장관은 "광주 창조경제혁신센터, 현대카드 마케팅, 중기부, 광주 시청이 합쳐져 쇠락해 가는 시장을 살렸다.전통시장을 살리는 데 중요한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의 허브로는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테크노파크를 지목하기도 했다.

다만 과거와 달리 대기업의 자율적 참여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홍 장관은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경우 대기업이 많은 역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강요에 의해 대기업들이 마지 못해 했다고 하는 점이 문제가 됐다.그래서 일부 기업은 성과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폄하됐다고 생각한다"며 "대기업들이 스스로의 필요에 의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나와달라는 것이고, 그런 기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홍 장관은 중소기업과 대기업 모두를 아우르는 개방형 혁신 국가를 강조하면서도 대기업의 중기 기술탈취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기술탈취와 오픈 이노베이션은 뗄 수 없는 정책이다.기술탈취가 가능하면 오픈 이노베이션을 할 수가 없다.그래서 기술탈취는 반드시 막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술탈취를 막기 위한 방법으로는 단속보다는 문화를 바꾸는 방식에 중점을 둘 것임을 시사했다.

홍 장관은 "대기업은 기술을 요구하는 것 자체가 범죄행위고, 불가피하게 기술을 요구할 경우 기술공개를 안하겠다는 NDA(기밀유지협약)라는 약속을 하고 나서 기술을 가져가도록 하고, 중소기업은 나중에 소송을 대비해 기술임치를 해달라. 이게 잘 되면 문화가 바뀔 수 있고 그래야 오픈 이노베이션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홍 장관은 "개방형 혁신국가는 이미 시작됐다.문재인정부가 대기업을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가 있었는데 그게 아니다.대기업, 정부, 중기가 함께 협력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그것만이 우리가 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개방형 혁신 국가' 개념을 강조하며 혁신형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키우는 데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김나볏 기자 freenb@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