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정부가 난개발과 하수오염,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를 잠정 폐쇄키로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필리핀 관광청이 "사실 무근이다"며 펄쩍 뛰었다.

13일 필리핀 관광청은 "지금도 전 세계 관광객이 보라카이를 찾아 천혜의 자연환경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여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보라카이 환경 개선 작업이 진행하는 것은 사실이다"면서 "이는 세계적인 관광지로서 가치를 지키기 위한 예방 활동으로 당장 관광객의 보라카이 여행 계획에 직접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고 폐쇄설을 다시한번 부인했다.

필리핀 관광청은 환경보호를 위해 필리핀 정부가 보라카이 내 모든 관광시설에 대해 엄격한 환경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음을 아울러 알렸다.

이에 따라 추가적인 리조트 개발이 잠정 보류됐으며 환경 기준을 맞추지 못 하는 리조트는 철거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