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6년만에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차 이휘재 가족, 4월 중순까지는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이휘재 독주체제가 끝났다.
개그맨 이휘재와 그의 쌍둥이 아들들이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6년 만에 하차하기로 한 것.
이휘재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KBS는 13일 "이휘재 가족이 지난주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며 "방송에서는 4월 중순 정도까지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휘재 가족은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2013년 9월부터 지금까지, 잦은 출연진 변동에도 불구하고 유독 꾸준히 자리를 지켜왔던 까닭에 그 배경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난무했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일각에선 이휘재 가족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제기됐고, 결국 쌍둥이 서준·서언이 최근 만으로 5살이 될 정도로 자라면서 하차 시기를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휘재는 '슈퍼맨'을 하며 초보 아빠에서 능숙한 '육아 대디'로 성장했고, 쌍둥이 역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았다는 긍정적 평가도 나온다.
일단 '슈퍼맨' 측은 "초보아빠 시절부터 능숙한 슈퍼맨이 되기까지 노력하는 아빠로서 많은 웃음과 감동을 보여준 이휘재와 단짝 케미로 많은 기쁨을 선물해준 서언, 서준 쌍둥이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서언, 서준이의 성장을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휘재 가족을 응원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아빠들이 48시간 육아를 담당하는 포맷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이휘재 하차 후 축구선수 이동국, 방송인 샘 해밍턴,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 가족이 계속 출연한다.
또한 배우 봉태규 가족이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KBS는 전했다.
이휘재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