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위 출범 → 실무접촉 →정식회담順 예상 / 1·2차 정상회담 때도 추진위 발족 / 3차 회담 준비위 구성도 유사할 듯 / 남북, 판문점 연락채널로 의견교환 / 대표단·의제 등 실무논의 가능성과거 2000년과 2007년의 1·2차 남북정상회담 사례를 감안할 때 향후 정부의 정상회담 준비는 준비위 구성 후 실무접촉을 거쳐 정식 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

2000년 1차 정상회담의 경우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이하 당시 직책)과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의 중국 베이징, 상하이 접촉 후 4월10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이 발표된 뒤 정부는 4월15일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와 준비기획단을 발족했다.

추진위는 박재규 통일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이정빈 외교통상부 장관, 임동원 국가정보원장, 최재욱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황원탁 외교안보수석·이기호 경제수석 6명으로 구성됐다.

2007년 2차 정상회담 때에도 8월8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발표 후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와 준비기획단을 출범했다.

추진위에는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 김장수 국방부 장관, 김만복 국정원장이 참여했다.

이번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은 것은 2차 정상회담의 모델을 따른 것이다.

1·2차 추진위 구성원이 외교안보부처 수장과 청와대 외교안보 및 경제담당 수석비서관이었다는 점에서 3차 준비위의 구성도 이와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

1·2차 정상회담의 경우 추진위 구성 후 남북 실무접촉을 했다.

1차 때는 2000년 4월22일∼5월18일 양영식 통일부 차관과 김령성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참사를 남북 수석대표를 하는 실무접촉이 5차례 열려 대표단 구성, 회담 형식과 횟수, 회담 의제, 선발대 파견, 신병안전 보장, TV 생중계, 위성통신망 운영 등에 대해 합의했다.

2차 때는 2007년 8월14일 이관세 통일부 차관과 최승철 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남북 수석대표로 하는 실무접촉이 열려 대표단, 규모, 의제, 체류 일정, 선발대 파견, 숙식·교통·통신·의료·취재 활동 등에 대한 편의보장에 합의했다.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해 판문점 연락 채널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정상회담에 앞서 대표단 구성, 의제, 통신·취재 등 편의보장 문제를 논의하는 실무접촉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