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비리 의혹에 제척 요구 / 염 “허위·날조로 수사 진행” 반발 / 장제원 “안미현·백혜련 커넥션” / 與野의원 잇따라 충돌 정회 거듭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13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위원 자격을 놓고 충돌했다.

이날 사개특위 회의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염 의원의 제척(특정 사건 당사자를 해당 직무에서 제외)을 요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이 이에 강력 반발하면서 이날 사개특위 회의가 정회를 거듭했다.

이날 사개특위 파행의 시작은 민주당의 제척 요구였다.

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현재 압수수색까지 당하고 있는 염 의원이 여전히 사개특위 위원인 것을 저로서는 용납하기 어렵다"며 염 의원 사임을 촉구했다.

염 의원은 당장 반발했다.

그는 "제가 사개특위 위원으로서 역할과 국회의원으로서 한 치도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했다.

염 의원은 "허위·날조된 인사청탁 명단이 나도는 상황에서 저희 쪽 보좌관이 구속됐다"며 "저도 피의자로 조사하고 있다고 했는데 (검찰로부터) 한 번도 답변을 못 들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개특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강원랜드 사건 담당 검사였던 안미현 검사와 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놓으며 염 의원을 거들었다.

장 의원은 "(제보자) 장인이 극장을 운영하다 사기를 당했고 당시 안산지청 사건 담당이 안미현, 피고인의 대리인이 백혜련(의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백 의원은 사개특위 회의가 속개되자 "장 의원 발언은 제 개인에 대한 인격모독"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장 의원은) 안 검사와 저 사이에 커넥션이 있다는 게 확실하다면 정론관에 가서 브리핑해라.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고 비판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