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한낮 서울 20℃·부산 18℃…미세먼지 전국 ‘보통’” 수요일인 14일(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가끔 구름이 많겠고,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일본 남쪽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밤부터 점차 흐려지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당분간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고,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 아울러 안개가 자주 끼겠고, 특히 서해상과 남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각종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고 전했다.
아침최저기온은 8℃에서 12℃, 낮 최고기온은 16℃에서 22℃로 예상됐다.
목요일인 15일까지는 서해안과 동해안,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상에서 0.5~2m로 일겠으나, 동해안은 최고 3m로 다소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의 대기흐름이 원활하고 국외에서 유입되는 대기오염물질이 많지 않아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한편 이번 주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15일(목) 전국에 비가 오겠고, 남부지방과 동해안은 16일(금)까지 이어지겠다. 18일(일)에는 제주도에 비가 오겠고, 그 밖의 날은 대체로 구름이 많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내일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