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회의'를 앞두고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 방향이 발표될지 주목된다.
오는 19~20일까지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회의'에는 각국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가 주요 의제로 채택돼 논의될 전망이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G20 회의에 앞서 정부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미 독일과 프랑스가 가상 통화 규제안을 G20 회의에 공동 제안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도 규제 수위와 방향을 정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구상 중인 가상화폐 규제도 이르면 이번 주중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김동연 부총리는 지난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다음달 열리는 G20 재무장관회의에 앞서 입장을 정리해 적극 논의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도 같은달 "가상 통화는 국경이 없는 문제로 최근 G20을 중심으로 국제적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부처별 차관급 인사들로 구성된 가상화폐 TF을 꾸리고 가상화폐 대책을 마련 중이지만 발표 내용과 시점에 대해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