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이 들렸다며 30대 딸의 팔다리를 묶고 5시간 동안 때려 숨지게 어머니와 목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3일 폭행치사 혐의로 김모(57·여)씨와 종교인 변모(58·〃)씨를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14일 오후 9시쯤 전주시 완산구 한 기도원에서 김씨의 딸 A씨(32)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지적장애 2급인 A씨를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안찰기도를 하며 가슴과 배를 손바닥으로 마구 때렸다.

이에 A씨가 고통스럽게 몸부림치자 그의 팔과 다리를 묶고 ‘귀신아 물러가라’고 외치며 5시간이 넘도록 폭행을 이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어머니 김씨는 다음날 딸이 숨지자 "잠든 딸이 깨어나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딸이 정신이 나가 기도원에서 치료를 받았을 뿐"이라고 밝혔고, 변씨 역시 "치료행위로 인해 숨진 게 아니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현장감식 결과 A씨의 몸에서는 멍 자국 수십 개가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다발성 갈비뼈 골절에 의한 흉부 손상사’라는 의견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몸 곳곳이 피멍이 들어 있었고 갈비뼈가 골절된 것으로 폭행 정도가 매우 심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