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3일 "후보자격 검증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불륜과 내연녀 특혜공천 의혹이 제기돼 당 지도부로부터 자진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당 검증위 윤호중 위원장이 제안한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며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본인의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당 검증위는 공정하게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위원장은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박 예비후보에 대한 비공개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3일 아산시청에서 기자 정책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