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고·외국인 학생 비율 높이고/AI 등 최신강의 가상캠퍼스 확대카이스트(KAIST·사진)가 ‘글로벌 가치창출, 선도대학’을 비전으로 새 출발을 준비한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13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2의 도약으로 선진국 진입의 초석이 되겠다는 구성원들의 의지와 염원을 담은 ‘카이스트 비전 2031’을 13일 발표했다.

‘2031 비전’은 인류사회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세계 10위권 선도대학으로의 진입을 위한 카이스트의 실천적 전략이다.

신 총장은 "1971년 개교 이후 지난 47년간 거둔 성과를 기반으로 60주년을 맞는 2031년까지 카이스트를 글로벌 가치를 창출하는 선도대학으로 도약시키겠다"면서 카이스트의 새로운 시대정신으로 ‘3C(창의 Creatativity·도전 Challenge·배려 Caring) 정신’을 제시했다.

이어 ‘교육·연구·기술사업화·국제화·미래전략’ 등 5개 분야의 혁신방안에 대한 액션플랜도 밝혔다.

카이스트 계획에 따르면 5대 혁신 분야는 5년씩 총 3단계로 진행된다.

특히 창의적 인재선발을 위해 다양한 배경을 지닌 학생을 고루 선발하고, 작년 말 기준 각각 16%와 22%를 차지하는 일반고 및 여학생 비율을 2031년까지 단계마다 5%씩 확대한다.

외국인 학생도 전체 신입생 수 대비 8.4%에서 2031년까지 3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2019년 3월부터는 융합기초학부 설치를 시작으로 학사과정의 기초과정을 강화하고, 자유학기 및 자유학점 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직장인들이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 등 최신 기술을 수강할 수 있도록 가상 캠퍼스(Virtual Campus)도 대폭 확대한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