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사 양성과정 참가자 전원 자격취득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가 발전사업 품질개선을 위한 지도사를 추가 배출하는데 성공하며, 품질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품질·표준 분야 전문교육기관인 한국표준협회의 양성과정에 참여한 남부발전의 직원 20명 전원이 품질분임조 지도사 자격을 취득하는 데 성공했다.

민간 전문자격인 ‘품질분임조 지도사’는 사내 소규모 품질개선 활동의 선봉인 품질분임조의 효과적인 개선 활동을 지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남부발전은 앞서 2017년 발전업계 최초로 품질분임조 지도사를 21명 배출했다.

이 회사는 2017년 국가품질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금상을 포함해 12개의 상을 휩쓸었다.

회사 관계자는 “품질분임조 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한 전문가를 현장에 배치해 설비신뢰성을 확보하고 생산성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