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학교 학생들이 제16회 MTN 대학생 중소기업 광고공모전에서 대상인 중소기벤처기업부장관상을 비롯해 한국광고홍보학회장상, 머니투데이방송사장상, 우수상 등을 수상하며 대회를 휩쓸었다.

13일 이 대학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본선에 오른 전국 대학생 9팀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계명대 ‘유잼자’ 팀(김영모, 이찬우, 이소은, 김아람, 김나운, 이지윤)이 대상인 벤처기업부장관상을 받았다.

이 공모전에서 계명대 학생들은 11회, 12회, 14회에 대상을 받은 이력이 있어 이번에 4번째로 대상을 받았다.

대상을 받은 계명대 유잼자 팀은 ㈜바이오니아의 유전자검사서비스를 아이템으로 한 광고를 만들었다.

‘단신의 고민, 그대로 물려주지 마세요’라는 슬로건으로 탈모, 피부노화 등 유전자로 자녀에게 물려줄 수 있는 고민을 미리 알고 대비하자는 내용으로 광고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아직 활성화돼 있지 않은 유전자검사서비스의 필요성과 검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을 소비자에게 알렸다.

특히 광고 장면 중 어린 아들이 탈모인 아버지를 보고 걱정하는 모습은 귀여우면서도 친근함을 유발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흥미를 끄는 요소가 됐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계명대는 4개 팀이 참가했다.

대상을 차지한 유잼자 팀 외에도 3위인 한국광고홍보학회장상을 받은 ‘마나마나’ 팀, 4위인 머니투데이방송사장상을 받은 ‘With Dream’팀, 우수상을 받은 ‘KMJ’ 팀이 모두 수상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