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조수미(사진)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극장에서 열린 ‘제1회 브라보 어워즈(BraVo awards)’에서 ‘최고 여성 연주자상’을 수상했다고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가 13일 밝혔다.

이날 ‘클래식 음악가상’은 테너 호세 카레라스,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