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77·MB)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9시15분 삼엄한 경비를 받으며 서울 논현동 자택을 출발했다.

MB가 논현동 집을 나설 때 정문 부근에 있던 일부 시민이 소리쳤지만 곧 경호원과 경비 경찰에 의해 제지 당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로부터 100억원대 뇌물수수 및 다스(DAS) 실소유주 등 의혹 등에 관해 조사를 받게 된다.

전직 대통령으로는 노태우, 전두환,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5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이 전 대통령은 서울 중앙지검에 도착, 포토라인에서 간단한 언급을 한 뒤 강훈(64·사법연수원 14기), 피영현(48·33기), 김병철 변호사(43·39기)와 함께 청사로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조사했던 중앙지검 1001호실에서 이 전 대통령 조사를 진행한다.

1001호실은 특수1부 검사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곳으로 숫자 '1001'은 국가원수를 상징하기도 한다.

조사는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검사(48·29기)가 주임 검사로 교대로 진행한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 실소유주 및 비자금 조성 의혹을, 특수2부는 이 전 대통령의 100억원 이상 뇌물 혐의를 맡아 왔다.

조사과정은 MB측 동의에 따라 영상으로 녹화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