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기로는 1등이야."류중일 LG 감독의 사령탑 경력도 이제 7년 차. 2011년 이래 매년 새로운 외인들과 함께 팀을 꾸리는 건 익숙한 일이다.

긴 메이저리그 경력이 자존심이 된 콧대 높은 선수도, 특유의 자유로운 영혼을 주체하지 못하는 사고뭉치 선수도 모두 수하에 두며 경험치를 쌓아왔다.

외인을 다루는 데 있어서는 ‘산전 수전 공중전’까지 다 겪은 이 베테랑 감독이 바라보는 타일러 윌슨 LG 투수는 어떨까. 질문을 받자마자 나온 대답은 "정말 착하다"는 것이었다.

"예전 KIA에 있던 브렛 필, 롯데에 있던 짐 아두치 같은 선수들도 인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 선수들인데, 이 선수들이랑 놓고도 비교를 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웃던 류 감독은 "뭐든지 적극적이고 훈련도 정말 열심히 한다.정말 성실하다.내가 겪어본 외인들 중에서는 착하기론 1등이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나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야 하는 걸 잊어선 안 된다.

"야구만 잘하면 금상첨화다"라는 첨언에서 류 감독의 진짜 바람이 읽혔다.

사직=이지은 기자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