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여비서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안희정(53) 전 충남도지사 집무실을 이틀 연속 압수수색했다.

14일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어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이 끝나지 않아 압수수색을 이어가기로 했다"며 오전 10시쯤 집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쯤부터 오후 11시50분쯤까지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을, 오후 8시20분쯤까지 도지사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를 통해 컴퓨터 기록물, 폐쇄회로(CC)TV 10여대 영상 등을 확보했다.

피해자 김지은씨(33)의 컴퓨터에 있는 개인 기록물과 다른 비서실 직원의 기록물도 함께 압수했다.

이와 함께 오후 7시쯤 경기도 광주 소재 안 전 지사의 자택에도 수사관을 보내 1시간10분 동안 압수수색했다.

안 전 지사는 자택이 아닌 경기 모처의 지인 집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는 이날 오후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검찰은 A씨를 피해자 신분으로 조사한 뒤 안 전 지사 소환 일정을 잡기로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