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LH, GS건설, LG전자, 한화에너지 등과 함께 스마트에너지시티 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대부분 교통, 안전 등 도시 지능화에 초점을 맞춰있던 '스마트시티' 한계를 넘어 에너지에 중점을 둔 스마트시티 연구를 위해 공기업-민간기업이 힘을 모았다.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지난 9일 에너지, 건설, 전자 등 유관 기관 및 기업들과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한 ' 스마트시티 사업협력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울에너지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GS건설, LG전자, 한화에너지, GS파워 관련자들이 참여해 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스마트에너지시티 연구개발을 위해 ▲마이크로 열 네트워크 기술 개발 ▲캐스케이드(cascade) 열활용 지역 냉난방 최적화 기술 개발 ▲양방향 스마트 제로에너지시티(Smart ZEC) 통합네트워크 기술개발 등의 다양한 부문에서 함께 협력키로 했다.

스마트에너지시티 건설을 위해서는 분산형 에너지시스템 구축 뿐만 아니라 전기와 열을 상호보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네트워크 기술이 필수적인데 이번 협약을 통해 열과 전기 부문에 전문성을 가진 다양한 기관들이 힘을 합치게 된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성과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중론이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현재 도시집중현상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어 이에 따른 에너지와 환경문제 해소가 시급하다”며 “여러 전문기관들과 함께 통합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에너지 네트워크 운영 실증사업을 수행해 신재생에너지 및 효율적인 에너지 이용을 바탕으로 분산형 지역에너지 시스템의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