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MB맨 누가 있나 /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등 핵심 ‘親李’ / 홍준표도 MB정부시절 바람막이 역할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면서 ‘샐러리맨 성공신화’가 거품처럼 사라질 위기를 맞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과 가까웠던 친이(친이명박)계 인사 일부는 자유한국당에서도 건재하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007년 대선 당시 BBK의혹을 정면에서 방어했고 2008년에는 한나라당 원내대표로 정부 초기 입법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원내대표 때 "4대강은 대운하와 다르다"고 주장하며 4대강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탰다.

홍 대표는 대선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5월 선거 유세 중 "BBK 사건은 내가 막아줘서 대통령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국회 법사위원장 권성동 의원, 김영우·주호영 의원과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도 친이계로 분류된다.

강원랜드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권 의원은 MB정부 때 청와대 법무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이날 권 의원은 일부 측근들과 함께 검찰청 앞까지 이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현직 법사위원장이 피의자 신분인 이 전 대통령을 배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오전 가장 먼저 이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김 의원은 2007년 대선에서 이 전 대통령의 친위그룹 역할을 한 ‘안국포럼’ 출신이다.

주 의원은 이명박정부 초대 특임장관을 지냈고 김 원장은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외곽조직인 ‘선진국민연대’를 결성하고 MB정부 시절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을 역임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출두에 앞서 측근 및 참모들에게 "내가 잘할 테니 용기를 잃지 말고 잘 대처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이날 사저를 찾은 한 인사가 소개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