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와 SM이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

14일 FNC엔터테인먼트는 "SM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가 FNC애드컬쳐 지분 일부를 매입하고,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신주를 합쳐 총 1348만 주를 확보하게 된다.

SM은 FNC애드컬쳐의 지분을 31% 소유하게 되면서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FNC엔터테인먼트는 810만 주를 보유하면서 18%의 지분율을 가진 2대 주주가 된다.

FNC는 이번 거래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해 아티스트 라인업 강화 등 기본 핵심사업분야에 집중한다.

FNC 관계자는 와 통화에서 "신규사업에 필요했던 투자여력 확보로 향후 새로운 성장 힘을 마련할 것이다"고 밝혔다.

전 세계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두 엔터테인먼트가 만났기 때문에 다양한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이 외에도 FNC애드컬쳐 보유지분 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 모두 'win-win'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FNC애드컬쳐는 FNC·SM엔터테인먼트의 드라마, 예능 제작 역량 결집으로 막강한 콘텐츠 파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FNC에는 유재석, SM은 강호동과 신동엽 등 대표 '예능인'들이 있기 때문이다.

예능 프로그램 콘텐츠 제작의 전반적인 영향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규 사업 진출이 본격화될 전망이며, 기존 콘텐츠 사업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리테일, 패션, 레저 등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즈니스를 추진, 글로벌 기업들과 제휴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편, 안석준 대표이사가 FNC애드컬쳐 경영을 당분간 이어간다.

안 대표는 FNC애드컬쳐의 경영을 맡은 첫 해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니픽쳐스, 필름부티크 등 제작사 인수로 콘텐츠 제작사로서 역량을 키워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