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사진)의 첫 번째 솔로 믹스테이프가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 ‘빌보드 200’ 38위에 이름을 올리며 지난주 자신이 세운 한국 솔로 가수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13일(현지시각)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제이홉의 첫 솔로 믹스테이프 ‘호프 월드(Hope World)’는 ‘빌보드 200’ 차트 38위에 랭크됐다.

이는 지난주 63위보다 25계단 상승한 순위이자 한국 솔로 가수 최초 2주 연속 차트인 기록이다.

또 ‘월드 앨범’ 차트 1위,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3위, ‘디지털 앨범’ 차트 4위, ‘톱 앨범 판매’ 차트 17위, ‘캐나디안 앨범’ 차트 35위 등 주요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톱 랩 앨범’ 차트에 19위로 첫 진입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제이홉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이머징 아티스트’ 차트 3위, ‘아티스트 100’ 차트 91위에 이름을 올리며 2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했다.

제이홉은 지난 2일 타이틀곡 ‘Daydream (백일몽)’을 포함해 총 7개의 트랙으로 구성된 솔로 첫 믹스테이프 ‘Hope World’를 공개했다.

한편 지난해 9월 발표한 방탄소년단의 미니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는 이날 ‘빌보드 200’ 차트 115위를 기록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