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장관 교체에 경계감 표시 / 日 “갑작스러운 경질사태”당혹중국과 일본 양국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갑작스러운 경질과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후임 인선이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 내 갈등과 불확실성의 단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놀라움을 표시하고 사태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 언론은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으로 틸러슨 장관의 경질 사실을 알렸다.미국 대외정책의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대중국 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경계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폼페이오는 CIA 국장으로 있으면서 ‘중국은 미국의 적수’라고 언급하고, ‘러시아에 못지않게 미국에 위협적’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며 "국무장관으로 일하면서 중국에 대해 객관적인 인식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특히 지금까지 비교적 온건파 인사들이 트럼프 내각을 떠났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대외정책과 관련해 폼페이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며 향후 미국의 대중국 외교가 더욱 공세적이 될 가능성을 경고했다.

일본 정부는 틸러슨 국무장관 경질 소식에 다소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외무성 간부는 "갑작스러운 경질 사태라서, 앞으로 관련 정보를 분석해 나갈 예정"이라며 놀라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미 국무장관이 교체되더라도 미·일 동맹 관계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베이징·도쿄=이우승·우상규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