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정치권 반응 / 민주당 “MB측 전 재산 사회에 환원 발언 / 추징금·벌금 등 피하기 위한 꼼수 의심” / 한국당 “노무현 죽음에 대한 집요한 복수 / 6·13 지방선거 위해 정략적인 이용” 주장 / 바른미래 지도부, 출신 정당 따라 의견차 / 유승민 “헌정사 불행” 김동철 “법정 최고형”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엄정 수사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떠올리며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다.

바른미래당은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지도부 간 온도차를 보였다.

민주당은 검찰 소환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을 맹비난했다.

추미애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은 한 점 의혹 없는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또 페이스북을 통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이 전 대통령 측 입장에 "전두환씨의 ‘전 재산 29만원’ 데자뷔"라며 "만약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면 국민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비리와 범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 전 대통령은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며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모습에서 전직 대통령의 면모를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 개인비리를 들추는 것은 현 정권에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에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그러나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을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까지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 부메랑이 될 거다"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는 또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며 "집요한 정치보복 등 모든 정치 현안을 6·13 지방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에 이어 1년 새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서초동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지만, 박 전 대통령보다 노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며 "모두 다시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비극이지만 한풀이 정치는 반복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직 대통령 한 분이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고 있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며 "두 전직 대통령이 연달아 소환되는 이 사태를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이 말은 지켜져야 하고, 법치 확립을 위해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이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서는 추이를 지켜보며 추가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당 출신인 김동철 원내대표는 "적폐청산이라는 말답게 매관매직 의혹까지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은 불법과 비리 부패의 종결자"라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범죄행위를 명명백백 밝혀내고 상응하는 법정최고형의 처벌이 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