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교섭단체 추진 작심 비판 / 바른미래, ‘캐스팅보트’ 전략 차질 / 조배숙 “劉가 한국당의 2중대”바른미래당 유승민(사진) 공동대표가 14일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추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2중대 탄생"이라고 깎아내렸다.

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작심한 듯 "정의당은 민주당보다 더 왼쪽에 있는 당이고, 평화당에 계신 분들은 과거 국민의당에서 탈당하신 분들로서 민주당의 오른쪽에 있는 분들"이라며 "그동안 정체성에 대해서 남다른 자부심을 보여온 정의당에 대해서 크게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꼼수라고 볼 수밖에 없는 교섭단체를 만들 바에는 차라리 민주당과 합당하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라며 "정의당은 자신들의 언행에 대해 국민께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유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평화당과 정의당의 국회 ‘제4 교섭단체’ 구성을 달가워하지 않기 때문이다.

새로운 교섭단체 등장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란 거대 양당 속에서 협상의 고비마다 ‘캐스팅보트’ 역할로 존재감을 각인시키겠다는 바른미래당의 전략이 어긋날 수 있다.

특히 평화당과 정의당이 각종 협상에서 민주당 편에 설 가능성이 큰 만큼 바른미래당의 존재가 한국당과 더 가까워지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이날 전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화당은 호남에서 민주당과 일대일 구도로 경쟁하려고 하는데 2중대가 그렇게 하겠나"라며 "바른미래당 유 대표야말로 한국당의 2중대가 아니냐"고 맞불을 놓았다.

조 대표는 이어 정체성이 상이한 두 정당의 교섭단체 구성 명분으로 "비교섭단체는 의정활동이 원활하지 못하다"며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려면 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행동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