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 개정과 한국GM 국정조사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14일 오전 회동을 위해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서상배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