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대학원생이 지도교수에게 당한 성희롱 장면이라며 직접 찍었다는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KBS는 경희대 자연대 대학원에 다니는 여대학원생 A씨가 찍은 것이라며 한 유흥주점에서 지도교수와 함께 한 술자리 영상을 공개했다.

KBS는 A씨가 '성추행'당했다고 보도했지만 해당보도에 성추행 정황은 없었으며 '성희롱'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영상에서 지도교수는 A씨에게 "네(제자) 옆에는 남자가 앉아야 되는 거 같지 않니"라고 말하고 "내가 얘기하고 싶은 건 외모도 중요해. 예쁜 애들 많지 뭐. 마음이 통해야지"라고 발언하는 등 노골적으로 얘기했다.

A씨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무섭고 졸업도 안 시켜준다니까 눈물이 나는 거예요. 엉엉 울었는데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슬금슬금 옆으로 오셔가지고 울긴 왜 울어 뽀뽀 뽀뽀 이러는데"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주변인에게 얘기했을 때 반응에 대해선 "교수님이 여자가 나오는 바에 데려갔다 이렇게 얘기했을 때 다른 데 있을 때도 그랬어. 원래 그런 게 사회생활이다…"라며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뭐 하나 밉보이면 인건비를 깎는다거나 저는 열심히 했는데 (논문에서) 이름을 빼버린다거나 마음에 들면 넣어주고 마음에 안 들면 빼고"라며 학계를 떠나야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전하기도 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KBS1 캡처